> > News&Event
 
중국 최고 명문 베이징대학 대륙 남부의 선전 시대 열린다
알파유학
작성일 : 16-09-06 14:58  조회 : 1,301회 
분교 설립 계획 확정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베이징대학은 요즘 들어 명성이 다소 퇴색하기는 했으나 여전히 중국 최고 명문으로 손꼽힌다. 중국 내외의 대학 평가에서도 칭화(淸華)대학과 저장(浙江)대학의 꾸준한 도전으로 매년 1위를 하는 것은 아니라도 늘 최상위권에 들어간다. 전국 31개 성시(省市)의 올해 가오카오(高考·수능) 수석 합격자들의 상당수가 베이징대학에 진학한 것은 이런 사실을 분명하게 잘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베이징대학

이 베이징대학이 앞으로는 대륙 남부의 거점 도시라고 해도 좋을 광둥(廣東)성의 경제특구 선전에 분교를 설립한다. 베이징대학의 선전 시대가 열리게 되는 것이다. 상하이(上海)의 유력지 디이차이징르바오(第一財經日報)의 30일 보도에 의하면 우선은 대학원과 의과대학을 설립해 분교 형태를 갖춘 다음 일부 학부 과정도 개설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학원 강의는 늦어도 1년 이내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분교 설립의 주체는 베이징대학과 선전시 정부로 전날 비망록 체결 의식을 통해 이런 계획을 분명히 했다. 앞으로도 분교의 모든 발전 프로그램을 함께 논의, 협의해나갈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대학이 이처럼 선전에 분교 설립을 확정함에 따라 라이벌 관계에 있는 다른 명문대학들 역시 바빠졌다. 대륙 남부 지방의 인재들을 베이징대학에 빼앗기지 않으려면 자신들 역시 분교 설립을 통해 경쟁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까닭이다.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는 대학은 중의약대학이 먼저 꼽힌다. 9월 중에 분교 설립 협약식을 선전시와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또 런민(人民)대학, 중국과학원대학, 후베이(湖北)성의 명문 우한(武漢)대학 역시 분교 설립을 기정사실화하고 타당성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선전에 대학원 일부를 옮긴 칭화대학의 경우는 국제 캠퍼스 설립을 준비 중이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선전은 현재 인구 1000만 명이 훨씬 넘는 거대 도시로 발전해 있다. 인근 위성도시들의 인구까지 합치면 2000만 명이 넘는다. 하지만 대학은 별로 많지 않다. 수요가 많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인근의 성시에서 유학을 오려고 하는 학생들까지 감안하면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해도 좋다. 선전이 베이징대학을 유치한 것은 바로 이런 현실과 맥락을 같이 한다. 분교 설립을 원하는 다른 대학들의 계획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해야 한다. 베이징대학이 분교를 설립하기로 했다는 것은 선전이 이제 거대 경제 도시에서 내로라하는 교육도시로도 변신하게 됐다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주는 행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듯하다.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기자